“니즈 파악이 급선무”?… 혼란스러운 ‘니즈’ 사용

현재로선 독자 니즈 파악이 급선무다. 최대한 독자가 원하는 기사를 쓰려고 노력해왔지만 공급 콘텐트와 괴리가 발생한 경우가 있었을 것이다. 금융개발원 관계자는 “카드사들은 소비 트렌드를 빅데이터로 분석해 소비자 니즈가 반영되도록 카드 상품을 설계한다”며… 또한, 업무 외에도 다양한 여가생활과 숲·공원의 쾌…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