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수교 30주년 맞는 발트3국에 “우의 깊어지길 기대”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올해로 수교 30주년을 맞는 발트3국인 리투아니아와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대통령과 각각 축하 서한을 교환했다.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밝히면서 “서한에서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와 발트3국이 1991년 수교 이래 정치·경제·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한 협…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