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저항 맨 앞에 선 치마”, 여성 희생자 104명 조명

“봄혁명이라고 해서 다를 바가 없다. 미얀마(버마) 여성의 놀랄 만한 참여가 두드러졌다. 역사를 통틀어 여성들은 군부로부터 심각한 차별을 계속 겪었다. 여성 저항운동가들의 강인함과 혁신은, 그녀들을 반대하는 쿠데타 군인들의 성차별 고정관념을 활용하는 방식으로 ‘타-메인(치마)’이 저항의 맨 앞에서 휘날릴 때 선…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