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전략 비축유 5천만 푼다… 한국·일본 등 동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전 세계적으로 치솟는 유가를 잡기 위해 국제사회와 공조에 나섰다. 백악관은 23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이 전략 비축유 5000만 배럴 방출을 지시했다고 발표했다. 먼저 미 에너지부가 3200만 배럴의 비축유를 방출한 뒤 향후 수년간에 걸쳐 다시 채우게 되고, 나머지 1800만 배럴…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