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은 NYC 고등학교가 입학전형에서

법원은 NYC 고등학교가 입학전형에서 아시아계 미국인을 차별한다는 주장을 기각했습니다.

뉴욕 남부 지역의 연방 판사는 2018년 시의 선택적 고등학교 입학 절차를 “게리맨더링(gerrymandering)”한 시 지도자들을 고발한 소송을 기각했습니다.

원고는 불우한 학생들의 등록을 늘리는 계획이 아시아계 미국인 학생들을 차별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먹튀사이트 에드가르도 라모스(Edgardo Ramos) 판사는 수요일 두 개의 아시아 시민권 단체, 학부모-교사 단체 및 아시아계 미국인 학부모의 다양성 이니셔티브 중단 요청을 거부했습니다.

법원은 NYC

이후 뉴욕시에서 가장 선별적인 고등학교에 설립되었습니다. 정책이 차별적일 수 없었고,

법원은 NYC

Ramos는 전반적으로 더 많은 아시아계 학생들이 이 법안에 따라 입학을 제안받았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논란은 4년 전 빌 드 블라시오 전 뉴욕시장과 전 뉴욕시 교육부 장관이

Richard Carranza는 1997년 주법에 따라 시에서 가장 선별적인 고등학교에서 저소득층 학생의 수를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는 시 프로그램의 확장을 발표했습니다.

판사가 결정문에서 설명했듯이 “매우 권위 있는” 학교는 일반적으로 고부담 시험이나 디스커버리 프로그램을 통해서만 학생을 입학시킵니다.

2018년 뉴욕시 전체 학생의 거의 70%를 차지하는 흑인과 라틴계 학생들에도 불구하고 선별 학교에 등록한 학생의 10%만이 흑인이나 라틴계였다고 당시 시장실은 밝혔다.

이러한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de Blasio와 Carranza는 2018년 6월에 사용 가능한 학교의 슬롯 수를 늘렸습니다.

디스커버리 프로그램을 통해 각 학교의 입학 수업의 5%에서 20%까지.more news

또한 저소득 학교에서 특별히 모집하도록 자격 기준을 조정하고 실현에 실패한 계획인 특성화고 입학 시험을 폐지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그해 12월, 아시아계 미국인 학생을 위한 학부모와 옹호 단체는 프로그램 개편을 주장했다.

아시아계 미국인 학생들이 5분의 1 경쟁을 하는 것을 과도하게 금지하는 “구분”으로 운영하여 평등 보호 조항을 위반했습니다.

도시에서 가장 선택적인 학교의 정원을 줄이고 의도적으로 아시아계 미국인 학생 수를 줄입니다.

2019년에 법원은 예비 금지 명령으로 프로그램 중단을 요청한 원고의 요청을 기각했습니다. 수요일 그의 결정에서,

Ramos는 변경 사항이 적용된 후 2019년과 2020년에 선택 고등학교에서 아시아계 미국인 학생의 전체 비율이 증가했다고 말했습니다.

피고 측 변호사들은 NBC 뉴스의 논평 요청에 즉각 응답하지 않았다.

Legal Defence Fund의 수석 고문인 Rachel Kleinman은 개입한 피고인 그룹을 대표하여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여기에는 뉴욕 시민 자유 연합(New York Civil Liberties Union), 다수의 학부모, 아시아계 미국인 아동 및 가족 연합(Coalition for Asian American Children and Families) 등이 포함되었습니다.

중재 피고의 주장은 판사의 명령에서 고려되지 않았지만 Kleinman은 결정을 칭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