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도광산’ 세계유산 신청 결국 보류?… 일본, 제 꾀에 당했다

일본 정부가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노동 현장인 ‘사도광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보류할 것으로 보인다. 20일 <요미우리신문>은 복수의 정부관계자에 대한 취재를 바탕으로, 일본 정부가 사도광산을 추천하더라도 한국의 반발 등으로 내년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될 전망이 없다고 판단해 추천을 보류하는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