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일 외무상 “한일관계 방치해선 안돼… 소통 가속”

일본의 신임 외무상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가 한국과의 협력을 확대하고 싶다고 밝혔다.하야시 외무상은 11일 외무성 청사에서 열린 취임 기자회견에서 “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고, 폭넓은 분야에서 협력하기 위해 외교 당국 간 협의나 의사소통을 가속하고 싶다”라고 말했다.그는 한국, 중국 등 주변국 관계에…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