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대비 3차접종 부진… 기시다 발목 잡나

일본 기시다 후미오 총리의 전임자인 스가 요시히데 총리(2020년 9월~2021년 10월)는 코로나 대책을 잘못해 재선을 포기했다. 그는 감염 확대 방지와 경제 활성화 가운데 후자에 중점을 둔 나머지 감염 확대 속에서 무모하게 관광업을 지원하는 ‘고 투 트레블’ 정책을 벌인 게 자신의 발목을 잡는 화근이 됐다. 스가 총리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