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독도’ 생트집에… 한미일 차관 공동회견 무산

일본 측이 한국 경찰청장의 독도 방문을 문제삼아 한미일 차관 공동회견이 무산되는 일이 벌어졌다. 한국과 일본의 악화된 관계를 시사함과 함께 북한 핵과 미사일 대응 등과 관련 한미일 공조를 과시하려던 미국의 입장이 난처하게 됐다.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은 17일 오후 2시(현지시간) 워싱턴DC 국무부에서 열린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