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측 “사도광산 관련, 한국 주장 받아들일 수 없어”

일본 외무상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하는 ‘사도광산’에서 일제 강점기 조선인의 강제노동이 있었다는 한국의 주장을 거부했다.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24일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사도광산과 관련한 한국 측의 독자적인 주장은 (일본 측으로는) 결코 받아들일 수 없으며, 한국 측에 강하게 의사 표시…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