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강점기 ‘강제동원’ 거부투쟁, 항일운동으로 평가해야”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노동자들의 거부투쟁과 노동쟁의 등을 항일민족운동으로 평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또한 일제에 의해 강제 동원된 조선인은 충남에서만 9000여 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일제는 1938년 ‘국가총동원법’을 제정해 국가 총동원체제로 개편하고 조선에서 강제수탈과 징용을 본격화했다.8일 충남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