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피는 물보다 진해… 남북 관계 개선 지지”

중국 정부가 남북은 같은 민족이라며 관계 개선을 지지한다고 밝혔다.중국 외교부의 화춘잉 대변인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지난 25일 담화를 통해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을 시사한 것에 대한 중국 측 입장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화 대변인은 “남한과 북한은 같은 민족이고, 피는 물보다 진하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