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에게 보여줘라” 폭격에 숨진 우크라 여섯살 소녀

우크라이나의 한 소녀가 러시아군의 폭격에 숨을 거둔 사진이 알려지면서 국제사회가 분노하고 있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2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주 마리우폴에서 살고 있는 6세 소녀가 전날 집 근처에 있는 슈퍼마켓에 다녀오는 길에 러시아군의 폭격에 크게 다쳤다.소녀의 부모는 다친 딸을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