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만든 충격적 상황… 역사의 심판 받을 것”

송대한: “간단하게 하고 있는 활동과 건강의정의이니셔티브 소개를 부탁한다.”파티마 하산: “개인적으로 인종차별이 만연했던 아파르트헤이트 시대에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태어나 성장했다. 언론에서 백신 아파르트헤이트라는 용어를 사용하지만, 이러한 구조적인 차별과 배제는 아프리카에서 공개적, 비공개적으로 진행되… 기사 더보기

바겐세일, 미국에선 통하지 않는 말

‘갤럭시노트10’ 깜놀 12월 바겐세일 시작 철강·은행·건설주 ‘지금은 바겐세일 중’첼시는 바겐세일에 가까운 돈을 주고 멘디를 샀다. ‘바겐세일’이라는 말은 흔히 들어볼 수 있는 말이다. 모두 아는 것처럼 ‘바겐세일’이란 “어떤 상품을 정가보다 특별히 저렴하게 파는 것”을 의미하는 말이다. ‘바겐세일’의 영어는 bargai… 기사 더보기

폐지 주장 나오는 국가보안법… 애초 어떻게 도입되었나

청일전쟁 후 1900년에 일본에서 제정된 치안경찰법과 1928년 치안유지법은 사회주의와 노동운동을 제한하면서 국가권력을 우선으로 하려 한 대표적인 법률이다. 일본통치하의 조선도 이러한 반사회주의와 반공주의의 영향하에 있었고, 이는 해방 후 오늘날까지도 커다란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해방 뒤 자유민주주의를 강조하… 기사 더보기

노벨평화상 필리핀 언론인 “소셜미디어는 독성 쓰레기”

표현의 자유를 수호한 공로로 올해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필리핀 언론인이 미국의 거대 소셜미디어 기업들을 신랄하게 비판했다.AP, BBC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10일(현지시각) 레사는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 노벨평화상 시상식에 섰다. 그는 수상 소감에서 소셜미디어를 향해 “신과 같은 힘으로 거짓말 바이러스가 우리… 기사 더보기

베이징 동계올림픽, 갈까 말까… 고민 깊어지는 한국

내년 2월 열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을 둘러싸고 세계 각국이 갈라지고 있다.앞서 미국 정부는 지난 6일 중국의 인권 탄압을 비판하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선수단은 파견하되, 정부 대표단을 보내지 않는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했다. 미국의 전통적 우방인 영국, 호주, 캐나다도 동참하고 나섰… 기사 더보기

미 중부, 100년 만에 최악 토네이도… 기후변화 탓?

100년 만의 강력한 토네이도가 미국 중부를 할퀴고 지나가면서 대규모 사상자가 쏟아졌다.미국 해양대기청(NOAA) 폭풍예측센터(SPC)에 따르면 현지시각 11일 밤 아칸소, 일리노이, 켄터키, 미주리, 테네시 등 5개 주에서 초대형 토네이도가 발생했다.가옥과 건물 등이 무너지면서 사상자가 속출했고, 실종자도 많아 인명 피… 기사 더보기

화재 대피훈련에 대한 고찰 (1)

나쁜 불은 누군가의 생명과 재산을 먹고 자란다. 때로는 소중한 꿈을 그리고 집과 일터를 사정없이 무너뜨려 버린다. 이런 재난에 올바르게 대비하고 대응하기 위해서는 평소에 효과적으로 계획을 세워 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 하지만 여전히 많은 사람들은 대피훈련을 단순히 성가신 일 정도로 치부하는 경향이 있다. 아… 기사 더보기

라이벌이자 좋은 친구? 그건 rival이 아닙니다

[터치! 코리아] 적이냐 라이벌이냐 ‘선의의 라이벌’ 이정후-강백호, 경쟁 속 돈독해지는 우정 ‘경쟁상대’라는 의미의 ‘라이벌’이라는 말은 우리 주변에서 매일 같이 들을 수 있는 말이다. “라이벌이면서 또 좋은 친구”라는 말도 자주 사용된다. 그러나 영어 rival은 우리가 사용하는 ‘라이벌’과 그 의미가 다르다. 영어 riv… 기사 더보기

‘종전선언 지지’ 현수막 본 일본인들 “오, 매우 좋네요”

“빨리 움직여! 지금 나가지 않으면 안돼!”아내는 아침부터 시계를 열두번도 더 보면서 애들을 깨우고, 나를 재촉했다. 9시부터 예정돼 있던 산행을 하기 위해서다. 처음엔 나만 가려고 했다. 주제가 거창했기 때문이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일본동부협의회(김상열 회장)와 동경민주연합(김달범 대표)이 지난 11일 주최한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