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raldine Cox는 수백 명의 어린이를 구하고

Geraldine Cox는 수백 명의 어린이를 구하고 캄보디아 고아원의 고삐를 넘겨주는 일에 대해 생각합니다.
Geraldine Cox가 캄보디아에서 수백 명의 아이들을 돌보기 위해 호주에서의 삶을 포기했을 때 그녀는 “시드니에서 쾌락주의적이고 물질주의적인 삶”을 살고 있었습니다.

Geraldine Cox는

“내가 아이들을 구한 것이 아니라 그들이 나를 구했습니다. 내 삶은 매일 기쁨과 사랑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라고 Cox는 말했습니다.

“저는 만찬회, 값비싼 장신구, 일등석 항공편을 준비했습니다.

“나는 적십자나 구세군에 기부한 적이 없으며 모든 것이 나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아이들의 곤경을 보기 전에는 머리에 총알이 박힌 것 같았습니다.”

이제 77세인 ‘빅맘’으로 알려진 콕스는 캄보디아에서 고아원과 복지 제국의 고삐를 넘겨주려고 합니다.

그녀는 베트남 전쟁 초기인 1970년대에 캄보디아를 처음 방문했고 수많은 소외된 아이들에 압도되었습니다.

그녀는 아이를 가질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된 직후 1990년대 중반에 캄보디아로 돌아와 어린이 고아원에서 자원 봉사자로 일했습니다.

Tracey Shelton은 Geraldine Cox에서 Sunrise 캄보디아의 고삐를 인수합니다.(제공됨)

Geraldine Cox는


Tracey Shelton은 Geraldine Cox에서 Sunrise 캄보디아의 고삐를 인수합니다. 공급
왕실이 운영하는 센터는 1997년 이후 불확실성에 빠졌습니다.

토토사이트 콕스 씨는 고아원을 혼자 돌보며 매우 불안정한 정치 전쟁의 엉뚱한 편에서 자신을 발견했습니다.

왕실은 1998년 그녀에게 고아원을 폐쇄한다고 알렸고 그녀는 60명의 고아 아이들과 함께 남았지만 갈 곳도, 돌볼 자금도 없었습니다.

콕스는 “군부가 왕실을 전복시켰고 당시 나는 왕실을 위해 일하고 있었기 때문에 목숨이 정말 위험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녀는 고아 아이들이 비인간적으로 대우받는 것을 목격하고 훈센 총리에게 도움을 청했습니다.

그는 그녀에게 캄보디아 시민권과 10헥타르의 토지와 건물을 50년 동안 무료로 제공하고 그곳에 새로운 고아원을 설립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첫 캄보디아 여행 후 갑자기 화려한 서양식 생활 방식이 더 이상 중요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콕스 씨는 선라이즈 캄보디아가 고아 아이들에게 가족에게서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안전과 사랑을 주었다고 말했습니다.

Cox는 “이곳은 그들에게 집이요, 기관이 아니라 자랑스럽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그들을 수용하고, 먹이고, 입히고, 공립학교에 갑니다.

“아이들이 18살이었을 때 12학년에 합격하면 지역 대학에서 장학금을 받습니다.

“현재 동네에 40명의 아이들이 의학, 토목 공학, 법률, 국제 문제, 사회 문제, 경영, 교육, 은행, IT를 공부하고 있습니다.”

Cox는 “이 아이들이 18살이 되었을 때 대부분 돌아오는 것을 보는 것은 정말 멋진 일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들이 결혼할 때 우리는 그들에게 Sunrise에서 200달러를, 리셉션을 위해 제가 개인적으로 100달러를 줍니다.” more news

‘빅맘’의 대규모 인수인계
광범위한 검색 끝에 Ms Cox는 인수할 후임자를 찾았습니다.

그녀는 “10년 동안 나를 대신할 사람을 찾았지만 캄보디아 시골에 살면서 내가 하고 있는 일을 하고 싶어하는 사람을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ABC 아시아 태평양 저널리스트 Tracey Shelton은 고아원에서 수년간 자원 봉사를 한 후 인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