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제목의 ‘베테랑’ 홍준표, ‘엘리트’ 윤석열… 맞는 표현일까

국민의힘 대선 경선이 갈수록 가열되고 있다. 한동안 난공불락으로 보이던 윤석열 대세론에 홍준표 의원의 추격이 거세다. 최근 두 사람은 각종 여론조사에서 엎치락뒤치락 혼전 양상을 보이고 있다. 언론들은 홍준표 의원에 대해 “홍준표에 빠진 ‘이남자’… 지지층 세대 교체 효과, 베테랑이 누리는 역설”이라는 기사 제… 기사 더보기

중미 100년 대결전… 최종승자는? ⑧

공장산업의 공동화는 인건비가 비싼 선진국에서 당연산업공동화는 제조업이 생산비용이 저렴한 해외에 직접 공장을 세워 생산함으로써 국내고용이 감소하고 중장기적으로는 기술경쟁력도 저하되는 상황이다. 산업공동화는 국내 생산을 감소시키는 만큼 국내 수요에 필요한 제품을 수입하므로 무역적자를 증가시킨다.최근 산… 기사 더보기

중국이 싫다? 합리적 이해에 기초한 공존을 생각한다

지금의 ‘혐중’ 현상은 지나치다 애써 중국에 대해 글을 써보려니 참 어렵다. 할 말이 없다. 아니 하고 싶은 말은 많으나 지금 할 말은, 할 수 있는 말은 그다지 많지 않다. 중국에 대한 한국 사회의 전반적 분위기는 ‘반중’의 범주가 아니라 그야말로 ‘혐중’이다. 일반적으로 이웃하는 나라와 좋은 관계를 맺고 사는 것은 … 기사 더보기

‘고공행진’ 했던 스가 정권, 1년 만에 끝나버린 이유는?

일본의 새 총리를 뽑는 자민당의 총재 선거가 임박했다. 오는 29일 치러질 선거의 승자는 내달 4일 국회에서 총리로 공식 지명된다. 이는 스가 요시히데 정권이 곧 막을 내린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난해 9월 출범 후 딱 1년 만이다.내각의 ‘2인자’ 관방장관으로서 아베 신조 총리를 보필하던 스가는 코로나19 확산과 각종 … 기사 더보기

독재군부에 대항하는 버마 카친족, 그들의 이야기를 듣다

올 2월 1일 이른 아침 버마(미얀마) 수도 나피도 광장에서 에어로빅을 추는 여선생 뒤로 군용차량 행렬이 꼬리를 무는 영상이 국제뉴스를 탔다. 두 번째 군사 쿠데타다. 민 아웅 흘라잉 육군 총사령관의 반란이었다.동남아시아의 버마는 타이랜드, 라오스, 방글라데시, 중국, 인도와 국경을 맞대고 있다. 1948년 영국으로부… 기사 더보기

독립운동가 안경신으로 알려진 사진 속 여성의 정체

“나는 일제침략자를 놀라게 해서 그들을 섬나라로 철수시킬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가를 곰곰이 생각해 보았다. 그것은 곧 무력적인 응징이다.”1920년 8월, 광복군총영의 국내 침투공작 당시 문일민·장덕진·박태열 등과 함께 평양 지역 거사를 맡아 활약했던 유일한 여성대원 안경신(1888~?). 거사 당시 임산부였다는 사실… 기사 더보기

광화문 단식투쟁 6일차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정상합의 약속을 지켜라”

지난 19일 김명희(73) 전 서울시지하철노조 위원장이 겨레의 화해를 촉구하며 단식을 시작했다. 평양공동선언 3주년이 되는 날 시작한 단식은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6일째 진행중이다. 단식투쟁 6일차인 24일 아침에 만난 김 전 위원장의 목소리에는 힘이 있었다. 이날에는 남북정상합의 이행을 위한 시민단체 대표들이 오… 기사 더보기

이제는 전쟁영웅 말고 ‘평화영웅’을 기억하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현지시각)의 유엔 연설에서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종료되었음을 함께 선언하길 제안한다”고 말하면서 이에 대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이러한 시점에서 6·25 한국전쟁 직후 박진목이 주도한 민간 차원의 ‘종전평화운동’을 되돌아보면서 한반도의 평화… 기사 더보기